섹터지수선물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50만원,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60만원'대 72% 할인 판매!

거래소, 내달 17일 변동성·섹터지수선물 상장

한국거래소는 오는 11월17일에 변동성지수선물과 섹터지수선물을 상장할 예정이라고 6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 6월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파생상품시장 발전방안'에 따른 후속조치다.

변동성지수선물은 아시아 최초의 변동성지수인 'V-KOSPI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로, 주식시장의 변동성 자체를 직접 거래한다.

변동성지수란 향후 30일 동안의 미래 변동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를 코스피200옵션의 내재변동성으로부터 산출해 지수화한 것으로, 일명 '공포지수'로 불린다.

기존의 코스피 200선물·옵션이나 주식 선물·옵션으로는 섹터지수선물 주가 상승이나 하락 등 방향성에 대한 위험관리만 가능했지만, 변동성지수선물이 상장되면 변동폭에 대한 위험관리가 가능해진다.

거래소 측은 "변동성지수선물 상장으로 주가연계증권(ELS), 상장지수증권(ETN) 등을 운용하는 기관투자자에게 주식시장의 변동성위험을 저비용으로 관리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변동성에 대한 투자지표를 제공해 투자자가 사전에 주가 변동위험을 감지할 수 있는 예측지표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섹터지수선물은 코스피200 구성종목을 글로벌표준산업분류(GICS)에 따라 구성해 산출하는 코스피200 계열 섹터지수 중 선물상장에 적합하도록 개편된 4개 섹터지수를 우선 상장한다. 4개 섹터지수는 코스피200 에너지화학, 코스피200 정보기술, 코스피200 금융, 코스피200 경기소비재 등이다.

섹터지수는 기존 업종별 시황지수와 달리 상장지수펀드(ETF), 주가연계증권(ELS) 등의 벤치마크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상품지수다.

거래소 측은 "섹터지수선물을 통해 투자자들이 섹터ETF 시장에서 위험관리를 하고 ELS 등 다양한 파생결합증권 개발을 촉진해 주식시장의 수요 확대를 촉진시킬 것"으로 기대했다.

섹터지수선물

뉴델리 28.2℃

도쿄 32.4℃

베이징 25℃

자카르타 26.4℃

이전기사

다음기사

거래소, 코스피200 섹터지수선물 추가 상장

한국거래소가 코스피200 섹터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상품을 확대한다.

24일 한국거래소는 코스피200 섹터지수(이하 섹터지수)섹터지수선물 를 대상으로 한 선물상품을 기존 4종목에서 7종목으로 확대하고 거래승수를 인하하는 등 섹터지수선물시장의 제도를 개선해 28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산업별 시황변동에 따른 다양한 투자수요를 충족키 위해 기존에 상장된 △코스피200금융 △코스피200에너지·화학 △코스피200정보기술 △코스피200경기소비재 등 4개 섹터지수이외에 △코스피200헬스케어 △코스피200건설 △코스피200중공업지수 등을 대상으로 한 3개 선물상품을 추가 상장한다.

이와 함께 섹터지수선물을 통한 정밀한 위험관리를 가능토록 하고 투자자의 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거래승수를 1만으로 조정한다. 호가가격단위도 0.5포인트에서 0.2포인트로 낮춘다.

거래소 측은 “상장 섹터지수선물의 확대로 업종간 시황변동에 따라 섹터지수간 또는 섹터지수와 시장지수간 로테이션전략, 롱숏전략 등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이 가능하게 됐다”며 “섹터지수선물의 계약당 규모가 작아져 레버리지 ETF, ETN 등 다양한 상품개발이 촉진되고, 시장 수요확대와 거래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병일 기자 [email protected]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변동성지수선물·섹터지수선물 다음 달 17일 상장(종합)

변동성지수선물은 아시아 최초의 변동성지수인 V-코스피20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선물로서 주식시장의 변동성 자체를 직접 거래하는 상품이다.

변동성지수란 향후 30일 동안의 미래 변동성에 대한 시장의 기대치를 코스피200옵션의 내재 변동성에서 산출해 지수화한 것으로 일명 '공포지수'로 불린다.

섹터지수선물은 코스피200 계열 섹터지수 중에서 선물상장에 적합하도록 개편된코스피200 에너지화학, 코스피200 정보기술, 코스피200 금융, 코스피200 경기소비재등 4개 섹터지수를 우선 상장한다.

섹터지수는 기존 업종별 시황지수와 달리 상장지수펀드(ETF), 주가연계증권(ELS) 섹터지수선물 등의 벤치마크로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상품지수다.

거래소가 변동성지수선물을 상장하는 것은 주식시장의 변동성 축소로 수익성이낮아지면서 시장이 요구하는 중위험·중수익 상품에 대한 투자자 수요 증가와 관련상품을 개발하는 기관투자자들의 위험관리 수요를 고려한 것이다.

거래소는 "주가의 상승이나 하락에 대한 방향성 위험관리는 코스피200선물·옵션이나 주식선물·옵션으로 가능하나 얼마만큼 상승 또는 하락할 것인지 변동 폭에대한 위험관리는 변동성지수선물로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변동성지수선물은 개인보다는 ELS 등 장외파생상품을 발행하는 기관이 변동성위험을 헤지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기관이 변동성지수선물을 활용함으로써 헤지 비용이 줄어들면, 기존보다 수익률이 높은 ELS 상품 개발이 가능해져 결과적으로는 투자자에게 혜택이 섹터지수선물 돌아갈 것으로거래소는 기대하고 있다.

섹터지수선물 상장은 섹터ETF 시장 확대에 따른 위험관리 수요 충족과 ELS 등의 다양한 파생결합증권 개발을 촉진함으로써 주식시장의 수요 확대를 촉진하기 위한 것이다.

섹터지수선물은 4개 상품이 우선 상장되고, 내년 코스피200섹터지수가 글로벌증시산업분류체계(GICS)에 따라 10개 섹터로 재분류되면 이에 맞춰 나머지 6개 섹터지수선물이 추후 상장될 예정이다.

거래소는 변동성지수선물(1개 상품)과 섹터지수선물(4개 상품)의 상품별 일일거래량 목표치를 올해 연말까지 5천계약, 내년에는 2만계약 수준으로 제시했다.

김도연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 상무는 "(거래가 어느 정도 수준에 올라야) 증권사들도 이들 선물을 활용해 다양한 상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장조성자 선발과 연말 해외 마케팅을 통해 거래를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이달 20일부터 다음 섹터지수선물 달 14일까지 모의시장을 운영하며 다음 달 12∼13일 투자설명회를 개최한 뒤 같은 달 17일 시장을 정식 개설할 예정이다.

거래소, 변동지수 및 섹터지수선물시장 개설

변동성지수선물은 변동성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주식, 장내파생상품 및 주가연계 파생결합증권(ELS 등)의 변동성 위험에 대한 헤지수단을 제공한다.

변동성지수란 코스피200의 옵션가격을 이용해 투자자들이 예상하는 주식시장의 미래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다. 기초자산가격과 변동성지수는 음의 상관관계를 보이는데 기초자산가격이 하락할 때 변동성 지수는 상승한다. 변동성지수선물가격을 지표로 활용할 경우 중·장기적 관점에서 시장상황을 예측할 수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장내선물·옵션의 거래가 활발해지고 이를 활용한 장외파생상품의 거래가 촉진됨으로써 섹터지수선물 국내 파생상품시장의 위험관리기능이 더욱 효율적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거래소는 또 코스피200섹터지수 가운데 ▲에너지화학(29종목, 80조원) ▲정보기술(20종목, 304조원) ▲금융(섹터지수선물 17종목, 140종목) ▲경기소비재(40종목, 188조원) 등 4개의 섹터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섹터지수선물 섹터지수선물을 상장했다.

각 섹터지수의 구성비중 상위 3종목은 ▲LG화학, SK이노베이션, SK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네이버 ▲신한지주, KB금융, 삼성생명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차 등이다.

주로 기관투자자 및 섹터ETF 운용사가 투자 주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200선물, 섹터지수선물 주식선물, 주식바스켓, 섹터ETF 등의 상품과 연계된 차익·해지거래에 이용될 전망이다.

자산배분, 섹터 순환전략, 섹터 간 롱숏(Long-Short) 등 다양한 투자 섹터지수선물 전략을 적용할 때 섹터지수선물을 이용하면 저비용으로 효율적인 투자를 할 수 있다.

섹터선물의 상장은 활용도가 높은 선물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저금리, 저성장, 고령화에 따른 국내 주식시장의 기대수익률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파생상품 시장 뿐 아니라 투자자들도 다양하고 새로운 투자대상 및 수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향후 코스피200섹터지수는 글로벌증시산업분류체계(GICS)에 따라 10개 섹터로 재분류될 예정이다. 나머지 6개의 섹터지수선물은 내년 중 추가 상장할 계획이다.

섹터지수선물

비주얼 IT

부가서비스

서비스 안내

패밀리 미디어

한국거래소, 12일 선물상장용 4개 섹터지수 발표

250만원,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60만원'대 72% 할인 판매!

한국거래소(이사장 최경수)는 섹터지수 선물시장 상장을 위한 4개의 섹터지수를 오는 12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우리나라 대표산업 중 선물시장에서 거래수요가 많고 시장활성화가 기대되는 △정보통신 △에너지화학 △자유소비재 △금융 등 4개 섹터를 선정했다. 현행 코스피200 섹터지수 중 위 4개 섹터 관련 지수를 선물 거래에 적합하도록 리모델링해 개발한다. 섹터선물의 거래활성화와 섹터 관련 국제 연계거래가 원활히 이뤄지게 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기존 생산과정(기업) 중심의 섹터분류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소비과정(투자자) 중심의 섹터분류 방식을 채택했다. 동일 섹터 내 상관성이 낮은 종목, 이질적 업종의 종목도 재분류했다.

거래소는 코스피200 섹터 중 시가총액 비중이 큰 4개 섹터 선물지수로 우선 발표한다. 정보통신 분야는 삼성전자·LG전자·SK하이닉스 등 20종목이다. 기존 종목 중 전선·전력기 기업을 하는 대한전선·LS·LS산전은 IT와 연관성이 낮아 정보통신 섹터에서 빼고 건설기계 섹터로 편입시켰다.

에너지화학 분야는 LG화학·한화·SK 등 29종목이다. 기존 구성종목 중 건설관련업을 영위하는 KCC와 LG하우시스는 에너지화학 섹터에서 제외해 건설기계 섹터로 들어갔다.

자유소비재는 현대차·한국타이어·롯데쇼핑 등 40종목이다. 기존 구성종목 중 건설·유통업을 영위하는 삼성물산·LG상사·대우인터내셔널은 자유소비재 섹터에서 제외하고 건설기계 섹터로 편입했다. 금융 분야는 삼성생명·신한지주·KB금융 등 17종목 그대로다.

거래소 관계자는 “선물거래 편의를 위해 지수산출 주기도 종전 10초에서 2초로 단축하고 지수명칭도 일부 변경한다”며 “내년 선물· 상장지수펀드(ETF) 등의 기초지수로 투자에 적합토록 섹터지수체계를 개편하고 반도체·자동차·은행 등 섹터지수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