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외파생상품거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6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메뉴
펼치기

1년 새 장외파생상품 거래 6.6% 증가…통화 선도ㆍ이자율 스왑 성장에 기인

(자료출처=금융감독원)

글로벌 경기가 회복되면서 장외파생상품 거래도 증가세를 보였다. 장외파생상품 거래는 대부분 국내 회사와 외국 회사 사이에서 이뤄져 국경 간 금융 리스크를 이전하는 수단으로 활용된다.

25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1년 금융회사 장외파생상품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금융사의 장외파생상품 장외파생상품거래 거래 규모는 1경8146조 원으로 전년보다 6.6%(1127조 원) 증가했다.

증가분은 통화선도(미래 시점에 특정 통화를 미리 정한 가격에 매매하기로 한 계약)와 이자율 스왑(명목 원금에 대한 이자를 상호 교환하는 거래)장외파생상품거래 에 기인했다. 이들은 각각 390조 원, 574조 원 증가했다. 상품별로 보면 △통화 75.9%(1경3776조 원) △이자율 22.7%(4117조 원) △주식 관련 1.1%(194조 원) △신용 0.1%(18조 원) 등이었다.

  • 금감원, "과장된 교육자료, 금소법 위반 소지" 보험사ㆍGA에 경고장
  • 금감원 분조위, ‘이탈리아헬스케어 펀드’ 결론 못 내
  • 尹 정부 금감원장에 이병래 내정…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과 대우사태 후속 조치 담당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금융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 잔액은 1경1305조 원으로 1년 새 13.8%(1370조 원) 늘었다. 상품별로는 △이자율 관련 거래 61.8%(6984조 원) △통화 관련 36.7%(4150조 원) △신용 관련 0.6%(73조 원) △주식 관련 0.6%(68조 원) 등이다. 거래 잔액의 증가 역시 이자율스왑(567조 원)과 통화선도(518조 원)의 성장이 견인했다.

금감원은 “(통화 장외파생상품은) 대외 무역 규모 증가로 외화 관련 헤지 수요가 증가했다”며 (이자율 장외파생상품은) 높아진 금리 변동성을 헤지하기 위한 수요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주식 관련 상품은 지난해 주가 지수가 회복되고 ELS 발생 금액이 증가해 이를 헤지하기 위해 주식 스왑 거래가 증가한 데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권역별 거래 규모는 △은행 78.9%(1경4323조 원) △증권 15.3%(2780조 원) △신탁 4.8%(875조 원) 순이었다. 거래 잔액도 동일한 순서다. △은행 80.5%(9102조 원) △증권 15.9%(1798조 원) △신탁 1.8%(200조 원) 등이다. 국내 금융사의 거래 상대방은 외국 금융사가 41%로 가장 많았으며 외은 지점(22.4%), ,국내 은행(16.1%) 등이 뒤를 이었다.

장외파생상품 중개, 주선 거래 규모도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 이 규모는 287조60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4.3%(56조3000억 원) 늘었다. 통화 관련 장외파생상품 중개, 주선 거래금은 93조 원으로 1년 새 2배 이상 증가했다. 이자율과 상품 관련 실적도 전년보다 증가했다. 반면 주식 관련 장외파생상품 실적은 1년 새 14.9% 감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관련 거래 리스크 관리 체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오는 9월부터 개시 증거금 교환 제도의 적용 대상이 되는 금융사(비청산 장외파생상품 거래 잔액 10조 원 이상)의 제도 이행 준비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준비 과정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서 비청산 장외상품 거래 증거금 교환 제도란 중앙청산소(CCP)에서 정산하지 않는 장외파생상품 거래에 대해 거래 당사자끼리 증거금을 사전에 교환하는 제도로, CCP 청산을 유도하고 채무불이행에 따른 신용 리스크 완화를 목적으로 한다.

지난해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가 1경8146조원으로 성장했다. 거래잔액도 1000조원 넘게 증가하면서 1경원을 돌파했다.

금융감독원이 25일 발표한 '2021년 금융회사 장외파생상품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전년(1경7019조원) 대비 1127조원(6.6%) 증가한 1경8146조원을 기록했다. 2018년 1경6304조원이었던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2019년 1경7945조원, 2020년 1경7019조원을 기록한 바 있다.

거래잔액은 1경1305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9935조원) 대비 1370조원(13.8%) 증가한 수치다. 거래잔액은 2018년 9279조원에서 2019년 1경435조원, 2020년 9935조원이었다.

기초자산별로 살펴보면 통화 관련 거래가 1경3776조원으로 전체의 75.9%를 차지했다. 통화 관련 거래규모는 2020년 1경3250조원에서 526조원(4.0%) 증가했다. 거래잔액은 4150조원으로 전년(3376조원) 대비 774조원(22.9%) 늘어났다. 글로벌 장외파생상품거래 경기 회복에 따른 대외무역 규모 증가로 외화 관련 헤지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자율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전년(3527조원) 대비 590조원(16.7%) 증가한 4117조원을 기록, 2위를 차지했다. 거래잔액은 6984조원으로 전년(장외파생상품거래 6403조원) 대비 582조원(9.1%) 확대됐다. 기준금리가 꾸준히 높아짐에 따라 금리 변동성 헤지 수요 증가가 상승을 견인했다.

주식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194조원으로 집계됐다. 전년(193조원) 대비로는 1조원(0.6%) 증가에 그쳤다. 거래잔액은 68조원으로 전년(64조원) 대비 3조원(5.3%) 늘었다. 지난해 글로벌 주요 주가지수가 회복되고 ELS 발행금액이 증가한 만큼 ELS 헤지 목적의 주식스왑 거래가 소폭 증가했다.

신용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18조원을 기록, 전년(22조원) 대비 4조원(18.2%) 감소했다. 거래잔액도 74조6000억원에서 73조5000억원으로 1조1000억원(1.5%) 줄었다.

금융권역별 거래 비중은 은행이 거래규모 1경4323조원(78.9%)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증권 2780조원(15.3%), 신탁 875조원(4.8%)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잔액은 은행 9102조원, 증권 1798조원, 신탁 200조원 등으로 확인됐다.

은행과 증권사의 주요 거래상대방 비중은 41%를 기록한 외국 금융회사다. 이어 외은지점(22.4%), 국내은행(16.1%) 순이었다. 거래규모가 가장 큰 통화 및 이자율 관련 거래가 외국은행 등 외국 금융회사와 외은지점을 통해 발생하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거래규모는 287조6000억조원으로 전년(231조3000억원) 대비 56조3000억원(24.3%) 증가했다. 특히 통화 관련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거래규모는 93조원을 기록, 전년(30조9000억원) 대비 62조1000억원(201%) 급증했다. 외국계 증권회사 국내 지점의 통화선도 등 중개‧주선 실적 급증이 거래규모 급증의 배경으로 지목된다.

금감원은 "금리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기업과 금융회사의 통화·금리 관련 헤지수요가 증가, 장외파생상품 거래도 증가세를 보였다"며 "장외파생상품 거래 대부분이 국내회사와 외국회사 간 거래라는 점에서 금융리스크의 국경간 이전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다. 국내 금융시장 주요 리스크가 해외로 노출되거나, 국제 금융시장 리스크가 국내 투자자들에게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금감원은 이어 "장외파생상품 거래 관련 리스크 관리 체계 강화 필요하다"며 "비청산 장외파생상품 거래 증거금 교환제도를 통해 개시증거금 교환제도의 적용 대상이 되는 금융회사의 제도이행 준비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준비과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거래정보저장소의 정보를 분석해 장외파생상품시장에 대한 시스템리스크 분석 및 금융회사 건전성 감독 등에도 활용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살표

메뉴
펼치기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펫플스토리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modal_close

[기고] 장외파생상품 규제와 거래정보저장소의 중요성

입력 : 2022-05-22 14:28:01 수정 : 2022-05-22 17:18:13 수정 : 2022-05-22 17:18:13 게재 : 2022-05-22 14:28:01-->

이준섭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이준섭 교수

2008년 리먼 브러더스, AIG 등 대형 금융기관의 파산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가져올 정도로 금융시장에 엄청난 족적을 남겼다. 이는 장외파생상품거래의 무분별한 확대에 따른 것이었다. 장외파생상품은 거래당사자끼리 계약조건을 자유롭게 정하여 거래하는 파생상품으로, 거래당사자 간 높은 상호의존성, 다른 금융시장과의 높은 연계성 등의 특성을 갖는다. 이로 인해 특정 금융기관의 리스크가 다른 금융기관에게 쉽게 전염되며, 나아가 시장 전체 리스크로 확대될 수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통해 시장참가자와 금융당국은 금융기관 간의 연결성에 대한 포괄적인 감독시스템의 부재와 특정 대형 금융기관의 잘못된 장외파생상품계약이 시장 전반에 미치는 엄청난 영향력을 알게 되었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2009년 9월 G20 정상들은 장외파생상품시장의 투명성·안정성 강화를 위해 ‘장외파생상품시장 개혁 권고안’을 마련하기로 합의하였고, 이에 따라 도입된 새로운 금융시장인프라(FMI) 중 하나가 바로 거래정보저장소(TR)이다. 거래정보저장소는 금융기관으로부터 거래정보를 수집하여 관리하며, 감독당국의 정책 수행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통계정보를 일반대중에게 공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국내에서는 G20 합의사항 이행을 위해 금융위원회가 2015년 8월에 한국거래소를 TR 사업자로 선정하였고, 2021년 4월 1일부터 이자율·통화 관련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TR 의무보고를 개시하였다. 올해 1월 1일부터는 주식·신용·일반상품 관련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TR 의무보고도 시행되어 현재는 국내의 모든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거래정보를 TR에서 수집·관리하는 체계가 구축되었다.

실제로 1년간 TR 운영결과를 보면, 유럽의 경우 감독당국(ESMA)이 발표한 보고서 기준으로 거래당사자가 각각 보고한 장외파생상품거래 거래정보가 동일한 거래에 관한 것으로 확인하는 연결률이 2021년 말 기준 약 60%를 기록한 것에 비해, 국내에서는 94% 연결률을 보이며 양질의 거래정보를 수집·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국내 TR에서 수집된 거래정보를 기초로 2022년 3월 말 기준 국내 장외파생상품시장의 거래잔액을 집계한 결과, 총 1경 4758조 원으로 이는 한국 GDP(약 2100조 원) 대비 약 7배에 달했다. 나아가 TR이 장외파생상품거래의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하고 있기 때문에 금융당국은 이를 활용하여 시장에서 대형 금융기관은 누구인지, 대형 금융기관의 거래상대방별 익스포저는 얼마인지, 특정 상품에 대한 보유가 집중적인지 등 시장 전반의 다양한 네트워크 구조를 파악하고, 시장 전체의 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와 같이 금융시장 전반의 연결성 확인과 전염 가능성에 대한 적시적 파악 등 예방적 위험관리를 통해 금융당국은 2008년과 같은 위기상황이 발생하는 경우 선제적 또는 적시에 대응함으로써 금융시장의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다.

앞으로도 TR이 금융시장인프라로서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함은 물론, 금융기관은 정확한 거래정보를 보고하며, 금융당국은 TR에 수집된 거래정보를 다양하게 활용하는 등 TR, 시장참가자, 금융당국의 노력이 함께 이루어진다면 건전한 시장질서와 안정적인 금융시스템을 확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본다.

커지는 국내 장외파생상품 시장…거래 잔액 '1경5천조원' 육박

한국거래소는 28일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저장소(TR) 출범 1년을 맞아 운영 성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장외 파생상품시장의 거래 잔액은 총 1경4천758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미령 기자

한국거래소

(서울=연합뉴스) 이미령 기자 = 국내 장외파생상품 시장의 거래 잔액이 1경5천조원에 육박했다.

한국거래소는 장외파생상품거래 28일 장외 파생상품 거래정보저장소(TR) 출범 1년을 맞아 운영 성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TR는 장외 파생상품 거래의 세부 정보를 중앙으로 한데 모아 수집·보관·관리하는 금융시장 인프라다. 장외 파생상품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고 구조적 장외파생상품거래 위험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4월 출범했다.

거래소는 TR 운영 개시 이후 267개사가 TR 이용자로 등록했고 약 77만 건(3월 말 거래 잔고 기준)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기준 국내 장외 파생상품시장의 거래 잔액은 총 1경4천758조원으로 집계됐다.

기초자산별로 보면 이자율을 기초자산으로 한 거래 잔액이 1경2천93조원으로 전체 거래의 81.9%를 차지했다. 통화(2천475조원·16.8%)와 신용(97조원), 주식(89조원), 일반상품(5조원)이 뒤를 이었다.

상품 유형별로는 이자율스왑 거래 잔액이 1경1천913조원(80.7%)로 가장 많았고, 이어 FX선도(2천464조원·16.7%), 이자율옵션(131조원·0.9%), 신용스왑(95조원·0.6%), 주식스왑(72조원·0.5%) 순이었다.

금융권역별로 보면 은행이 8천811조원(59.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외국계 은행이 5천562조원(37.7%), 국내 은행이 3천249조원(22.0%)를 차지했다.

증권(1천941조원), 자산운용(208조원), 보험(189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거래소는 "보고 기관의 보고 오류 해소 등 TR 데이터 정확도 제고와 관련한 지속적 개선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TR는 데이터 신뢰도 제고를 위해 보고 현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데이터 관리 체계를 개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장외파생상품거래

정의 거래정보저장소(TR; Trade Repository)란 장외파생상품 거래에 대한 세부 정보를 중앙집중화하여 수집, 보관 및 관리하는 새로운 금융시장인프라 입니다. 주요기능 TR은 축적된 거래정보를 활용하여 장외파생상품 관련 통계정보를 공시하고, 감독 당국의 정책 수행에 장외파생상품거래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도입 배경 TR 도입은 '09년 G20 합의사항인 "모든 장외파생상품 거래에 대한 거래정보 보고 의무화"를 이행하기 위한 것입니다.

TR 도입의 기대효과 * 금융시장의 시스테믹 리스크 관리 강화
금융당국은 TR 정보를 활용하여 금융시장의 시스테믹 리스크를 보다 입체적으로 관리 할수 있습니다.

* 시장의 건전성 및 투명성 제고
장외파생상품시장의 거래정보를 세부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금융당국은 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한 감독을 강화할 수 있습니다. 또한, TR은 다양한 시장통계의 공시를 통해 시장참가자 및 일반대중들의 장외파생상품시장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 거래정보의 표준화 촉진
TR은 거래정보 보고를 위한 공통 기술 기반(표준 데이터 포맥 등)을 제공함으로써 금융회사간 장외파생상품 거래정보 관리의 정합성 제고에 기여할 수 있습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