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오르는 장외주식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9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떠오르는 장외주식

장외스타로 떠오른 주식은 어떤 회사주식인가? 25일 첫 개장한 ‘K-OTC시장’을 통해 알아본다. K-OTC는 금융투자협회가 장외 주식거래 프리보드를 업그레이드한 장외시장이다.

삼성SDS, 포스코건설, SK건설, 미래에셋생명, LS전선 등 유명대기업과 중견기업 등 104업체가 편입됐다. 첫날 거래대금은 3억5000만원에 불과했지만 삼성SDS는 400%까지 올라 단연 장외시장의 스타주로 떠올랐다. 종전 떠오르는 장외주식 프리보드 시장에 상장돼 있던 48개 기업 외에 56개의 우량 기업이 새롭게 추가됐다.

금융투자협회 김정수 부장은 "기업이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협회가 매출 5억원 이상, 감사 의견 적정 등 일정 조건을 통과한 기업은 직접 지정해서 상장하기 때문에 인지도가 높은 기업들이 다수 편입돼 있다"고 말했다. 김용구 삼성증권 선임연구원은 "종전 장외 주식은 시세나 거래량 등이 제도화가 되어 있지 않아 사설 사이트에서 암암리에 거래해야 하는 등 불편한 점이 많았다"며 "K-OTC는 상장 직전의 기업까지 편입하고 있어 장외 주식 투자가 편리해지고, 증권사들도 새로운 수입원으로 삼아 향후 장외 주식 신탁이나 연계 상품 출시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SDS 400%올라 주당 23만8천원

K-OTC의 개장 첫날 가장 상승률이 높았던 종목은 삼성SDS였다. 이날 떠오르는 장외주식 K-OTC 시장에서 삼성SDS는 기준가 4만7550원(주당 순자산)보다 400.53% 높은 23만8000원에 장을 마쳤다. 상승률이 높았던 이유는 당초 시초가가 낮았기 때문이다. 삼성SDS는 원래 장외 시장에서 주당 26만원 안팎에 거래되고 있었는데 K-OTC는 주당 순자산을 기준으로 최초 매매가를 정하기 때문에 4만7550원이란 낮은 가격에 거래를 시작했다. 실제 거래 가격과는 괴리가 컸기 때문에 이날 거래량은 36주로 미미했다.

오름폭이 200% 이상인 주식은 주당 260원에 마감된 지오엠씨(400%), 주당 4000원에 마감된 콜마파마(313.65%), 퀀텀에너지는 150원으로 284.62%)가 올랐다. 제주공항은 7190원에 마감돼 200.21%가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K-OTC의 하루 거래 대금은 3억5000만원 정도로 종전 프리보드의 평균 거래 대금 9000만원에 비해서는 크게 늘어났다. 60개 중소기업이 상장돼 있는 주식시장인 코넥스(KONEX)의 거래 대금(4500만원)보다도 많았다.

◇상장 전에 팔면 최대 20% 양도세 내야

장외 주식 투자는 우량 기업이나 투자 전망이 좋은 기업의 경우 남보다 빨리 투자해서 수익률을 높일 수 있고, 정보나 매매 기술에서 앞서 있는 기관·외국인과 싸우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종전 장외 시장은 인터넷 사이트에서 팔자·사자 게시판에 글을 올리고 개인끼리 만나 주식을 거래해 가짜 매물이나 허위 주문이 많았지만 K-OTC에는 실시간 거래 호가창이 있고 실시간으로 체결되기 때문에 주가 왜곡 떠오르는 장외주식 현상은 줄어들 전망이다.

장외에서 매도할 경우 상장 주식과 달리 양도소득세(10~20%)를 내야 한다는 점은 주의해야 한다. 또 K-OTC에서 모든 장외 주식들이 거래되는 건 아니기 때문에 이곳에서 거래되지 않는 주식은 종전과 똑같이 1대1로 매수자와 매도자 간에 직거래로 사고팔아야 한다. K-OTC 거래는 일반 주식거래와 똑같이 증권회사에 증권 계좌를 개설한 뒤 전화나 HTS 등을 이용해서 매도·매수 주문을 내면 된다. 투자자가 증권 계좌를 이미 보유하고 있다면 해당 계좌를 이용할 수 있다. 수수료는 증권사마다 다르지만 일반 주식거래와 비슷한 0.1~1% 수준이다.

비상장주식 거래사이트 Top3

지난해부터 공모주 시장이 활기를 띄면서 비상장주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비상장주식이란 말 그대로 주식시장에 상장되어 있지 않은 주식을 말하는데, 그래서 일반적인 증권거래와는 달리 비상장주식 거래 사이트를 통해 거래가 이루어진다. 기존 방식과 다소 상이한 내용이 있으므로 아래에서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비상장주식 거래 사이트

금융투자협회에서 운영하는 장외시장으로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3가지 사이트 중에서 유일하게 사설 사이트가 아닌 곳이다. 아무래도 공신력 있는 기관에서 운영하는 곳이다 보니 다른 곳에 비해 거래 떠오르는 장외주식 절차 등에서 차별화되는 부분이 있다.

  • (이용방법) 증권사 앱을 통해 거래가 가능하다. 많이들 이용하는 키움증권의 영웅문S를 기준으로 설명하면 좌측 상단의 메뉴 버튼을 클릭한 뒤 주식 탭에서 K-OTC를 선택하면 증권거래소의 다른 주식과 마찬가지로 이용이 가능하다. 종목 검색부터 호가창, 차트, 주문 등 전부 이용할 수 있다.
  • (특징) 증권사 앱을 통해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총 130여 개의 종목만 거래가 가능하여 투자 선택에 제약이 크다는 단점이 있다. 거래를 희망하는 종목을 특정해놓은 상태라면 K-OTC 시장에서 거래가 가능한 지부터 확인할 필요가 있다.

38커뮤니케이션즈

위의 K-OTC와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떠오르는 장외주식 떠오르는 장외주식 사이트이다. 먼저, 선택할 수 있는 종목의 수가 정말 많다. 국내 비상장주식 거래사이트 중 가장 오래된 사이트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거래가 불편하고 보안이 취약하다는 점이 큰 단점이다.

  • (이용방법) 사이트에 접속하면 좌측 상단에 비상장 매매라는 메뉴가 있다. 해당 메뉴로 이동하면 게시판 형식으로 판매글과 구매글이 올라와있는데, 떠오르는 장외주식 쉽게 생각하면 중고나라와 비슷한 방식으로 주식거래를 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구매글을 보고 판매자가 구매자에게 연락하여 거래를 하던지, 판매글을 보고 구매자가 연락하여 거래를 하는 방식이다. 일반적으로 개인 간 거래는 아니고 중개인 간 거래라고 생각하면 된다. 물론 중개수수료가 수반된다.
  • (특징)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아무것도 모르는 개인이 판매글만 보고 덜컥 연락했다가 사기당하기 딱 좋은 시스템인 것 같다. 해당 사이트에 거래 방법을 상세히 설명해놓은 매뉴얼이 있으므로 반드시 정독 후에 거래에 임하도록 하자.

증권플러스 비상장 앱

새롭게 떠오르는 비상장주식 거래방법인데, K-OTC와 38커뮤니케이션즈가 절충된 느낌이다. 총 5,000개 정도의 종목이 올라와 있으며, 증권플러스 비상장이라는 전용 앱을 이용하도록 되어있다.

떠오르는 장외주식

크래프톤이라는 기업 조금은 생소하게 들릴수 있는 이름입니다만, 배틀그라운드의 펍지, 테라 및 엘리온은 어느정도 들어본 분들이 많을거라 생각합니다.

크래프톤은 PC, 모바일, 콘솔 게임 소프트웨어를 떠오르는 장외주식 개발하거나 공급하는 업체로 2007년에 설립된 회사입니다.

이 회사가 인지도가 높아지는데는 당연 배틀그라운드 덕이 가장 크다고 볼수 있는데요.

현재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7000만장을 돌파하고, 모바일 버전 역시 글로벌 누적다운로드가 6억건이 떠오르는 장외주식 넘은 대작이지요.

크래프톤은 올 상반기만 연결기준 매출 8,872억원, 영업이익은 5,137억원을 기록하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94%, 295.7% 늘어났다고 합니다.

이와 더불어 최근 카카오게임즈의 성공적인 상장에 탄력을 받아 16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에 따르면 전 거래일 대비 65,000원 오른 주당 1,660,000원에 거래되고 있다고 합니다.

지난 3월에 주당 40만원대에 그치던 가격이 최근 공모주 인기와 더불어 폭등하고 있는것입니다.

또한 공모주의 열기로 인해 많은 돈을 투자해도 받을수 있는 공모주가 얼마가 되지 않기때문에, 최근 아예 장외시장에서 주식을 사려는 개미 투자자들이 많아졌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이 가격을 기준으로 산출하면 시가총액은 13조 4,216억이 되는 셈이지요.

이것은 카카오게임즈 시가총액 (4조 9,267억원)의 3배에 육박하고, 엔씨나 넷마블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배틀그라운드와 테라 정도의 게임을 제외하고는 아직 떠오르는 장외주식 버금갈만한 신작이 없었는데요. 올해 하반기 오픈할 엘리온이라는 게임에 기대를 많이 걸고 있고, 사실상 엘리온의 성패여부가 상장(IPO)에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할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참고로 엘리온이라는 게임은 호쾌한 논타겟팅 액션, 스킬, 커스터마이징으로 사전체험시 주목을 받은 게임입니다.

본래 '에어'라는 이름으로 개발 및 공중전 컨텐츠를 내세웠으나, 공중전에 대한 혹평이 쏟아지자 게임의 구성 전반을 다시 가다듬고 이름도 엘리온으로 변경하게 떠오르는 장외주식 되었지요.

개발기간에 이러한 이슈들이 있었습니다만, 크래프톤에서 오랫동안 공을 들여 준비해왔던 게임이기때문에 큰 악재가 있지 않는이상 중박은 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크래프톤의 상장에 대한 정보는 아직 명확하게 나와있는 것이 없습니다만, 현재 크래프톤에서는 꾸준히 상장 준비작업은 하고있다고 하니 올해안에 어느정도 방향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떠오르는 장외주식

[e대한경제=최중현 기자] 지속해서 오르는 금리 탓에 자금이 채권으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주식보다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채권이 투자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어서다.

1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지난 15일까지 장외 채권시장에서 개인투자자들의 채권 순매수액은 6조3456억원으로 나타났다. 개인은 올해 회사채를 3조1635억원, 기타금융채 1조5675억원, 국채 8751억원 등을 사들였다.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권 상품도 출시되기 무섭게 매진되고 있다. 이날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이 지난 15일 9시 30분부터 판매한 특판 채권이 판매개시 27분만에 모두 매진됐다. 삼성증권이 이날 총 300억원 한도로 선착순 판매된 해당 채권은 3종 모두 30분도 채 지나지 않은 27분만에 완판됐다.

이날 판매한 채권은 ‘KB금융지주(KB금융지주44-3)’, ‘우리은행(우리은행24-07-이표03-갑-31)’, ‘농협은행(농업금융채권(은행)2020-06이3Y-B)’ 등 3종으로 모두 선순위 채권이다. 한도는 총 300억원 규모로 선착순 판매됐으며 완판까지 30분도 채 걸리지 떠오르는 장외주식 않았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은 “채권 투자 고객 저변을 넓히고자 진행한 행사에 많은 고객이 관심을 보내줬다”며 “고금리 시대의 투자 ‘치트키’로 떠오른 채권 투자 열기를 실감했다”고 말했다.

〈ⓒ e대한경제신문(www.dnews.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프로필 이미지

//var refer = location.hostname + location.pathname + "/dnews"; window.livereOptions = ; (function(d, s) < var j, e = d.getElementsByTagName(s)[0]; if (typeof LivereTower === 'function') < return; >j = d.createElement(s); j.src = 'https://cdn-city.livere.com/js/embed.dist.js'; j.async = true; e.parentNode.떠오르는 장외주식 insertBefore(j, e); >)(document, 'script');

제호 : e대한경제 / 신문등록번호 : 서울 가00237 / 발행·편집인 : 김형철
등록일자 : 2008년 10월 21일 /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711 건설회관 12층
구독문의 547-6494~5 / 대표번호 : 02-547-5080 / 청소년 보호책임자: 장세갑
e대한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채권 나오자마자 27분만에 완판…주식 폭락에 동학개미 6조 폭풍 순매수

채권 나오자마자 27분만에 완판…주식 폭락에 동학개미 6조 폭풍 순매수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삼성증권이 판매한 연 4%대 특판 채권이 영업 개시 27분 떠오르는 장외주식 만에 매진되는 기염을 토했다. 가파른 금리 인상에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안전자산인 채권으로 속속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18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삼성증권의 모바일 앱 '엠팝(mPOP)'에서 지난 15일 9시30분부터 판매된 300억원 한도의 특판 채권이 판매 개시 27분만에 매진됐다. 평소 채권 매매건수 대비 30배에 달하는 거래가 일어났고, 트래픽 기준으로는 전체 금융상품 메뉴에서 채권 매매 트래픽이 82%에 달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는 게 삼성증권 측 설명이다. 세전 연 4%에 달하는 선순위 채권이라는 점에서 고객들의 빠른 투자 판단이 가능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 부사장은 "예상보다 빠른 시간에 마감된 것을 넘어 추가 물량을 요구하는 상황에 고금리 시대의 투자 치트키로 떠오른 채권 투자 열기를 실감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올 들어 15일까지 3조1000억원의 채권을 판매했는데, 이는 지난해 6월말 대비 82%나 증가한 규모이다. 특히 떠오르는 장외주식 온라인 채널을 이용해 직접 채권을 매수한 고객들의 6월 가입규모는 지난해 월평균의 6배가 넘는 600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한국전력공사가 누적 적자를 메우기 위해 발행하는 한전채는 판매 때마다 완판 행진 중이다. 채권 투자 대중화 시대가 다가왔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개인 투자자들의 자금이 채권으로 몰리고 있는 셈이다. 이는 주식 시장 폭락으로 안전하고 예금 이자 이상의 수익을 낼 있는 채권에 매력을 느껴서다.

함께 본 인기 뉴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들어 17일까지 장외 채권시장에서 개인의 채권 순매수액은 6조345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조9457억원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했다. 2020년에 1조9587억원으로 2조에 미치지 못했던 것을 감안하면 폭발적인 성장세다. 업계 관계자는 "증시 폭락으로 주식 시장에 두려움을 느껴 채권 시장으로 옮겨오는 분위기"라면서 "채권에 따라 연 4% 이상의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하는 것이 매력적인 요인이 되는 것 같다"고 귀띔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